Movable Code

Trade, Robot, Policy

발상의 전환

leave a comment »

사내 게시판에 실린 내용이다.

새로울 것 없는 진부적인 스토리지만, 여전히 시사하는 바가 크다 하겠다.

박정희 대통령이 정주영 현대건설 사장을 청와대로 불렀다.

“달러를 벌어들일 기회가 왔는데 일을 못하겠다는 작자들이 있습니다. 오늘 당장 비행기타고

중동엘 좀 다녀오십시오.”

박대통령은 좀 화난 투로 말문을 열었다.

“만일 정 사장도 안 된다고 하면 나도 포기하지요.”

정주영 사장이 물었다.

“무슨 이야기입니까?”

“1973년도 석유파동으로 지금 중동 국가들은 달러를 주체할 수 없을 정도로 가지고 있습니다.

그 돈으로 여러 가지 사회 인프라를 건설하고 싶은데, 너무 더운 나라라 선뜻 일하러 가는 나라가 없는

모양입니다.

우리나라에 일할 의사를 타진해 왔습니다.

관리들을 보냈더니 2주만에 돌아와서 하는 얘기가 너무 더워 낮에는 일을 할 수 없고,

건설 공사에 절대적으로 필요한 물이 없어 공사를 할 수 없는 나라라는 겁니다.”

“그래요, 오늘 당장 떠나겠습니다.”

정주영 회장은 5일 만에 다시 청와대에 들어가서 박정희 대통령을 만났다.

“지성이면 감천이라더니 하늘이 우리를 돕는 것 같습니다”하고 정 사장은 먼저 입을 열었다.

박대통령이 대꾸했다.

“무슨 얘기요?”

“중동은 이 세상에서 건설하기 제일 좋은 지역입니다.”

“뭐요?”

“1년 열두 달 비가 오지 않으니 1년 내내 동관 공사를 할 수 있고요”

“또 뭐요?”

“건설에 필요한 모래와 자갈이 모두 현장에 있으니 자재 조달이 쉽고요”

“물은?”

“그거야 어디서 실어오면 되고요.”

“50도나 되는 더위는?”

“천막 치고 낮에는 자고 밤에 일하면 되고요.”

박대통령은 비서실장을 불렀다.

“임자, 현대건설이 중동에 나가는데 정부가 지원할 수 있는 건 모두 도와줘!¹

세계가 놀랐다.

달러가 부족했던 그 시절,

30만 명의 일꾼들이 중동으로 몰려나갔고 보잉 747 특별기편으로 달러를 싣고 들어왔다

Advertisements

Written by soyul's papa

11월 5, 2009 , 시간: 9:10 오후

에 게시됨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