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vable Code

Trade, Robot, Policy

Archive for the ‘’ Category

발상의 전환

leave a comment »

사내 게시판에 실린 내용이다.

새로울 것 없는 진부적인 스토리지만, 여전히 시사하는 바가 크다 하겠다.

박정희 대통령이 정주영 현대건설 사장을 청와대로 불렀다.

“달러를 벌어들일 기회가 왔는데 일을 못하겠다는 작자들이 있습니다. 오늘 당장 비행기타고

중동엘 좀 다녀오십시오.”

박대통령은 좀 화난 투로 말문을 열었다.

“만일 정 사장도 안 된다고 하면 나도 포기하지요.”

정주영 사장이 물었다.

“무슨 이야기입니까?”

“1973년도 석유파동으로 지금 중동 국가들은 달러를 주체할 수 없을 정도로 가지고 있습니다.

그 돈으로 여러 가지 사회 인프라를 건설하고 싶은데, 너무 더운 나라라 선뜻 일하러 가는 나라가 없는

모양입니다.

우리나라에 일할 의사를 타진해 왔습니다.

관리들을 보냈더니 2주만에 돌아와서 하는 얘기가 너무 더워 낮에는 일을 할 수 없고,

건설 공사에 절대적으로 필요한 물이 없어 공사를 할 수 없는 나라라는 겁니다.”

“그래요, 오늘 당장 떠나겠습니다.”

정주영 회장은 5일 만에 다시 청와대에 들어가서 박정희 대통령을 만났다.

“지성이면 감천이라더니 하늘이 우리를 돕는 것 같습니다”하고 정 사장은 먼저 입을 열었다.

박대통령이 대꾸했다.

“무슨 얘기요?”

“중동은 이 세상에서 건설하기 제일 좋은 지역입니다.”

“뭐요?”

“1년 열두 달 비가 오지 않으니 1년 내내 동관 공사를 할 수 있고요”

“또 뭐요?”

“건설에 필요한 모래와 자갈이 모두 현장에 있으니 자재 조달이 쉽고요”

“물은?”

“그거야 어디서 실어오면 되고요.”

“50도나 되는 더위는?”

“천막 치고 낮에는 자고 밤에 일하면 되고요.”

박대통령은 비서실장을 불렀다.

“임자, 현대건설이 중동에 나가는데 정부가 지원할 수 있는 건 모두 도와줘!¹

세계가 놀랐다.

달러가 부족했던 그 시절,

30만 명의 일꾼들이 중동으로 몰려나갔고 보잉 747 특별기편으로 달러를 싣고 들어왔다

Written by soyul's papa

11월 5, 2009 at 9:10 오후

에 게시됨

하루키를 이제야 접했다

leave a comment »

image

하루키의 단편집.

나는 하루키를 거의 모르지만, “상실의 시대” 하나만큼은 꼭 읽어보라는 말은 많이 들어봤었다.

노벨문학상 후보에 해마다 거론되어왔다는 것도 알고 있었다.

하지만, 이상하게 별로 끌림이 없었는데, 아마도 글의 소재가 별로 구미가 당기지 않았던 모양이다.

출근길에 읽기 좋은 작은 크기의 단편 모음이다.

첫 단편 개똥벌레는 왠지 가슴속에 아련히 남는다. 이 느낌으로 장편화한 소설이 상실의 시대란다.

하루키만의 느낌이라는 거… 그런 게 있는 거 같다.

 

“헛간을 태우다” 와 “개똥벌레”. 이 두편은 정말로 멋진 단편들이다.

 

.

Written by soyul's papa

10월 28, 2009 at 2:08 오후

에 게시됨

Tagged with , , ,

난 이 책이 다빈치 코드보다 훨씬 충격적이었다.

leave a comment »

필립 반덴베르크 작.

반덴베르크의 여러 작품 중 가장 덜 지루해서 내가 견딜 수 있는 책으로 안여사가 “미켈란젤로의 복수”를 추천했다.

재밌다.

고대 미술작품에 예수에 관한 허구를 숨겨두었다는 접근은 다빈치 코드와 비슷하지만, 출판연대로 보면 댄 브라운이 반덴베르크에게 빚지고 있을 가능성이 더 커 보인다.

매우 재미있고, 드러나는 비밀도 충격적이다.

Written by soyul's papa

10월 19, 2009 at 4:12 오후

에 게시됨

Tagged with , ,

정윤수가 너무 작위적이야.. 그것만 빼면 괜찮은 소설

leave a comment »

재미있게 읽었다. (공지영 소설은 처음 읽은 듯,)

집에서 딴짓하면서도 하루만에 읽어버렸는데 작가의 문체가 쉬어서 그랬던 것 같다.

막판엔 눈물까지 좀 나왔는데 머쓱한 느낌을 가지면서도 눈물은 나오더라고.

정윤수가 불쌍해서라기보다는 주인공의 안타까움 때문이랄까… 이제 어깨에 힘 좀 빼고 삶의 동력이 생길만 하니 영영 헤어져야 한다라… 가장 아름답게 남을 추억이니 어찌 보면 행복이 될 수도 있을까나 ?

 

단지 정윤수의 인생이 너무 작위적이라는 것. 그게 좀 아쉽다.

Written by soyul's papa

10월 19, 2009 at 3:10 오후

에 게시됨

Tagged with ,

스승의 그늘 속에서 말라죽다

leave a comment »

[전준엽의 그림읽기] 를 보고 잠시지만 클로델의 원망에 공감이 갔다. 자세한 것도 모르는 내가 왜 기사만 읽고 클로델의 심정에 동조하게 되었을까 ?

사회생활을 하며 끊임없이 주도권 전쟁을 벌여야 하는 현대인으로써, 비록 연인이었다지만 결국 헤게모니를 잃지 않으려는 스승의 좁은 마음 때문에 무너진 클로델이 불쌍하게 느껴진다.

그 시대 가장 영향력 있는 예술인이라는 타이틀 뒤에서 일취월장하는 제자이자 연인을 보며 좌불안석 했을 로뎅도 딱해 보이기는 마찬가지…

나도 지금 누군가에게 내 손에 쥔 작은 기득을 놓치지 않으려 고통을 주고 있을지도 모른다.

밟고 올라갈 계단이 앞에 나타나면 아무런 고민 없이 내려줄 그 작은 권력.

때에 맞춰 성장하지 못하면 (실력이든 의식이든 간에) 결국 불행해지는 법이다.

Written by soyul's papa

10월 8, 2009 at 1:19 오후

에 게시됨

Tagged with ,

몰락한 명문가의 아이가 소설가가 되는 경우가 많다

leave a comment »

바닷가에서 술 마실 때마다 늘 생각나는 영화 파이란의 원작이라는 말에 어느 서점가에서 집었던 책이다. (꽤 오래전일이다. 산 것도, 읽은 것도)

 

작가 아사다 지로는 “몰락한 명문가의 아이가 소설가가 되는 경우가 많다” 는 문장을 읽고 소설가가 되었다 한다. (그는 집안은 유복했으나 갑자기 몰락하면서 뒷골목 소년으로 자라 야쿠자 생활까지 했었다. 당연히 작가의 경험이 많은 소재가 되었을 거라 생각한다)

 

단편들은 모두 서정적이고 울림이 있다.

아끼는 책이다.

Written by soyul's papa

10월 6, 2009 at 2:35 오후

에 게시됨

Tagged with , ,

꿈을 위해 인생을 던지다

leave a comment »

호수공원 홈에버든가 ? 이마트같은 대형마트. 거기서 와이프가 샀던 걸로 기억한다.

3,000 원이면 부담도 없고 열장정도 페이지를 넘기다 보면 구석에 동화풍의 그림이 한장씩 있어 상황이해에 도움을 준다.

이 판본에 대한 인터넷 평들을 보니, 비전문 번역가가 번역한 것 같다고 이해하기 어렵다고 한다. 초반의 묘사가 알송달송한 건 아마도 이 때문 인 듯 하다. 다른 판본이 더 나을 거라는 생각이 들지만 무엇보다도 이 책은 가벼워서 지하철에서 읽기 좋다는 게 최대의 장점이다.

아메리칸 뷰티.

다 읽고 나니 아메리칸 뷰티가 생각난다. 왜 인지는 머릿속을 좀더 정리해 봐야 알겠다.

후반부로 갈수록 빨라지는 전개속도, 우연과 사소한 오해가 빚어내는 비극적인 결말, 담담한 묘사… 표면적으로는 이러한 것이 비슷하다.

샘 멘데스는 위대한 개츠비에서 어느정도 영감을 빚지지 않았을까 ?

꿈꾸던 것을 손에 쥐었을 때, 기대했던 것과 다르다면 나는 어떤 선택을 할까 ?

난 개츠비가 원했던 것을 결국 손에 쥘 수 있는 순간을 쟁취했다는 점에서, 위대하다고 평하겠다.

나 자신에게 희망을 주기 위해, 세상엔 데이지 같은 여자만 있는 건 아닐 거라고 스스로 세뇌한다.

Written by soyul's papa

10월 6, 2009 at 11:27 오전

에 게시됨

Tagged with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