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vable Code

Trade, Robot, Policy

Archive for the ‘Computing’ Category

90대 10의 원칙 – 스티븐 코비

leave a comment »

90대 10의 원칙

[from DVD Prime]

저자: 스티븐 코비

90 대 10의 원칙을 발견해 보세요. 이것은 당신의 인생을 바꿀 것입니다. (아니면, 적어도 당신이 상황에 반응하는 방법을)

이 원칙은 무엇일까요?

당신 인생의 10%는 당신에게 일어나는 사건들로 결정됩니다. 나머지 인생의 90%는 당신이 어떻게 반응하느냐에 따라 결정됩니다. 이것은 무엇을 의미할까요?

우리는 우리 인생에 일어나는 10%를 전혀 통제하지 못한다는 것입니다.
우리는 자동차가 고장 나는 것을 막을 수 없습니다. 모든 일정을 엉망진창으로 만드는 비행기 연착도. 어떤 운전자가 내 차 앞에 끼어드는 것도. 우리는 이 10%를 전혀 통제할 수 없습니다.

나머지 90%는 다릅니다. 당신이 그 남은 90%를 결정합니다.
어떻게? 당신의 반응으로! 당신은 빨간 신호등을 조작할 수 없습니다. 하지만, 당신은 당신의 반응을 조정할 수 있습니다. 다른 사람들이 당신을 속이게 두지 마십시오. 당신은 당신의 반응을 통제할 수 있습니다.

예를 하나 보겠습니다.
당신은 가족과 아침식사를 하고 있습니다. 당신의 딸이 커피잔을 엎어서 당신의 정장 위에 커피를 쏟아버립니다. 당신은 방금 일어난 일을 바꿀 수 없습니다. 그러나 당신이 어떻게 반응하냐에 따라 다음에 일어날 일이 결정됩니다. 당신은 욕을 합니다. 딸이 커피잔을 엎었다고 혼을 냅니다. 딸이 웁니다. 딸을 혼낸 뒤, 당신은 당신 아내에게 컵을 테이블 끝에 두었다고 비난합니다. 작은 말싸움이 뒤따르겠지요. 발소리를 요란하게 내며 2층으로 올라가 옷을 갈아 입습니다. 다시 아래층으로 내려와 보니, 당신의 딸은 우느라고 아침도 못 끝내고 학교 갈 준비를 제대로 못 마쳤습니다. 통학버스를 놓칩니다. 아내는 지금 당장 출근을 해야 합니다. 당신은 서둘러 차로 가서 딸을 학교에 데려다 줍니다. 당신은 늦었기 때문에 시속 30마일 구간을 시속 40마일로 달립니다. 15분이나 시간을 지체하고, 60불 속도 위반 벌금까지 물어가면 학교에 도착합니다. 딸은 당신에게 인사도 하지 않고 학교로 뛰어 들어갑니다. 회사에 20분이나 지각해서 도착하고 나서야 집에 서류가방을 놓고 온 것을 깨닫습니다. 당신의 하루는 엉망진창으로 시작했습니다. 그리고 하루가 진행될수록 더욱 상황은 악화되는 것만 같습니다. 빨리 집에 가고 싶을 것입니다. 집에 도착하면, 당신과 당신의 아내 그리고 딸 사이가 조금 불편합니다. 왜? 당신이 오늘 아침에 보여준 반응 때문입니다.

당신은 왜 나쁜 하루를 보냈을까요?

A) 커피가 원인입니까?
B) 당신 딸이 원인입니까?
C) 경찰관이 원인입니까?
D) 당신이 원인입니까?

정답은 D입니다. 당신은 아침에 쏟아진 커피에 대해 아무런 통제를 하지 못합니다. 당신이 보인 5초간의 반응이 당신의 나쁜 하루를 만들었습니다.

당신이 보였어야 하는 반응은 다음과 같습니다. 커피가 당신 정장에 쏟아집니다. 딸은 울음을 터트릴 듯 보입니다. 당신은 다정하게 “괜찮아, 다음부터 더 조심하면 돼” 라고 말합니다. 그리고는 타올을 집어 들고 2층으로 올라가 옷을 갈아입습니다. 서류가방을 집어 들고 내려옵니다. 창 밖을 보니, 딸은 통학버스에 오르고 있습니다. 딸이 뒤돌아보더니 손을 흔듭니다. 당신은 5분 일찍 회사에 도착하여 동료들을 반갑게 맞이합니다.

차이를 느끼십니까? 두 가지 다른 시나리오입니다. 둘의 시작은 같았습니다. 둘의 끝은 다릅니다. 당신이 어떻게 반응하느냐가 다르기 때문입니다.

당신은 인생의 10%인 일어나는 사건들을 통제할 수 없습니다. 나머지 90%는 당신이 어떻게 반응하느냐에 따라 달라집니다.

90 대 10 원칙의 몇 가지 응용 방법입니다.
만약 누군가 당신에게 부정적인 것을 말한다면, 그것을 묵살해 버리세요.
물이 유리창에서 굴러 떨어지듯이 공격을 하지 마십시요. 부정적인 의견이 당신에게 영향을 미치도록 둘 필요가 없습니다. 제대로 반응하면 그것은 당신의 하루를 망치지 못합니다. 잘못된 반응은 당신이 친구를 잃게 할 수도 해고를 당하게 할 수도, 스트레스를 받게 할 수도 있습니다.

운전 중에 누군가 끼어들면 어떻게 하시겠습니까? 화를 내십니까? 운전대에 화풀이를 하십니까? (나의 친구 중 하나는 운전대를 부순 적도 있습니다). 욕을 합니까? 혈압이 폭발하게 합니까? 당신이 10초 회사에 늦는다고 누가 상관합니까? 왜 다른 차들이 당신의 주행길을 망치게 합니까?

90대 10의 원칙을 기억하고 걱정을 하지 마세요.

당신이 해고를 당했다고 왜 잠을 설치며 괴로워합니다. 잘 풀릴 것입니다. 걱정하는데 쏟는 에너지와 시간을 새로운 직장을 찾는데 쏟으십시오. 비행기가 연착되어 당신의 하루 스케쥴이 엉키게 됐다고 해서. 왜 비행기 승무원에게 당신은 신경질을 부립니까? 그녀는 그 일에 대해서 어떻게 할 수 없습니다. 신경질 부릴 시간에 공부를 하거나 다른 승객과 대화를 나누세요. 왜 스트레스를 받습니까? 상황을 악화시킬 뿐입니다.

이제 90대10의 원칙을 배웠습니다. 삶에 적용을 해보세요. 아마 결과에 놀랄 것입니다. 시도해 본다고 잃을 것이 없습니다. 90 대 10의 원칙은 굉장합니다. 이것을 알고 적용하는 사람들이 많지 않습니다.

그 결과는? 해보시면 아실 것입니다. 수많은 사람들이 받지 않아도 되는 스트레스와 시험과 문제와 골치거리에 시달리고 있습니다. 우리는 90 대 10의 원칙을 이해하고 실천해야 합니다. 당신의 인생을 바꾸어 줄 겁니다! 의지만 있다면 놀라운 경험을 해 볼 수 있답니다. 우리가 행동하고 주고, 말하고, 심지어 생각하는 모든 것은 부메랑과 같습니다. 우리에게 다시 되돌아 옵니다.

우리가 받고 싶다면 우리가 주는 것을 먼저 배워야 합니다.
우리가 빈손이 된 것처럼 느껴질 수 있지만,
우리의 마음은 사랑으로 가득할 것입니다.

삶을 사랑하는 사람들은 그들의 마음이 사랑으로 가득하답니다.

[from DVDPrime]

Advertisements

Written by soyul's papa

10월 26, 2010 at 9:16 오전

Computing에 게시됨

Lua 와 Pascal 연계

leave a comment »

Generic Pascal Lua Library

파스칼용 루아 실행기와 컴파일러.

image

 

pLua

image

 

프로그램에 루아를 내장하고 싶기는 한데, 그 공수가 늘 만만치 않고 지저분한 코드가 많아져서 늘 망설여집니다. 잘 정리된 래퍼가 지금쯤 나와줄만 한데 파스칼 진영에서는 별 소식이 없네요.

Written by soyul's papa

6월 25, 2010 at 4:13 오후

Computing에 게시됨

AOC IF23 모니터 구입

leave a comment »

집에서 사용중인 델 17인치 모니터를 아바마마에게 상납하고 나서 한동안 방에는 PC 만 덩그러니 놓인 상태로 지내왔었습니다. 뭐 마우스/키보드 다 있는데 정작 모니터가 없으니 아무것도 할 수가 없었죠.

그러다가 이 PC 를 원격에서 서버로 활용해야 할 이유가 생겼습니다. 아주 급하게, 이머전시라서 옆지기한테 상의도 없이 덜컥 구매를 했습니다.

워낙 급했던 상황이라서 여의도 사무실에서 다나와 서핑하고, 용산에 전화문의해서 현찰주고 바로 가져와 버렸죠. 이 모든 과정에 채 한시간이 안걸린거 같아요.

AOC 라는 브랜드는 해외에선 나름 인지도 있다는데 전 처음 들어봤구요, 무결점-보증 상품인데다가 서버용으로 쓸거라서 별다른 기대없이 그냥 질렀습니다. 가격도 이만하면 싼 편이었구요.

image

그런데, 가져와서 좀 써보니 이게 한동안 베스트-바이-아이템이 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중요한 특징으로는

  • 72% 색재현성의 IPS 패널
  • 1920 x 1080 의 FHD 1:1 매칭
  • 일체형 거치대. 깔끔한 디자인
  • 싼 가격

 

72% 색재현성의 IPS 패널

제가 회사에서 작업을 할때는 주로 TN 패널들을 씁니다. 집에 오면 LG-27인치 IPS 패널을 사용하고요… 이 IPS 가 텍스트작업을 하는 사람들에겐 너무 밝아서 오히려 별로죠. 게다가 동영상이나 사진등의 발색이 가까이서 보기엔 너무 강렬합니다. (LG IPS 는 색재현성 102%)

그럼에도 불구하고 왜 또 IPS 를 샀냐면, 제 개인적인 경험상 TN 은 더 피곤합니다.

TN 은 흔히 시야각이 문제라고들 하는데, 보통 게시판에서는 TN 색상이 어느 각도에서부터 색상반전이 일어나느냐를 가지고들 말씀들을 많이 하시더군요. 저한테는 색상반전이 중요한 것이 아니라, 색이 변색되는 시점부터가 중요합니다.

이 TN 패널이라는 것이 미묘한 변색이 일어나고 명암비가 서서히 뭉개지는 화면은 약간만 정위치에서 벗어나도 생겨버리거든요. 제가 썼던 DELL 정품 모니터는 고급-TN 패널에 속함에도 불구하고 그렇습니다. 중저가형 노트북에 포함된 TN 은 훨씬 더하구요.

요는 전체적인 이미지에는 큰 영향은 안주지만 분명 서서히 변색과 명암비-퇴보를 지속적으로 목격하면서 작업을 해야 합니다. 이러한 환경에서 2-3시간식 집중해서 작업을 하다보면 TN 에서 훨씬 더 피곤함을 느낍니다. 최근 TN 이 좋아졌다고는 하나 정도가 좀 줄어들었을뿐, IPS 의 균일한 느낌은 여전히 못주네요.

뭐 동영상은 볼 것도 없이 IPS 가 훨씬 낫습니다. 스펙표기상 동일해도 명암비를 포함한 전체적인 화질은 IPS 가 월등합니다. AMOLED 가 주류로 자리 잡히기 전까지는 전 당분간 IPS 만 사용할 것 같네요.

72% 의 색재현성도 마음에 듭니다. IPS 로 가까이서 작업을 할때 늘 단점으로 생각해왔던 강렬한 색이 좀 줄어든 것 같습니다. 하지만, 가까이서 보면 여전히 TN 패널보다는 더 자극적이라는 게 문제네요.

 

1920 x 1080 의 FHD 1:1 매칭

가끔 보는 1080p 동영상을 위해서는 1:1 매칭이 낫겠죠. LG-27인치의 1200p 보다 120p 낮은 세로해상도가 특별히 단점이라고 느껴지진 않네요.

 

일체형 거치대. 깔끔한 디자인

다른 분들은 이걸 단점이라고 하시는데, 제가 이상한 건지… 전 이 일체형 거치대가 훨씬 낫네요. 뒷면의 백색 유선형 디자인을 포함해서, 계란형-거치대까지… 책상 위가 여러모로 깔끔해 보입니다.

 

싼 가격

제가 오랜만에 모니터를 구입해서 그런가… 23인치 IPS 패널을 이 가격에 구입할 수 있다는 게 좀 신기하더군요. (제가 오랫동안 주변기기 물가를 몰라왔나 봅니다.) 무결점-보증인데다가 패널도 2010년형 이라는데 꽤 합리적인 가격같아요.

현금주고 25.8 만원에 가져왔습니다.

 

총평

저같은 사람 (IPS, 16:9 선호) 에게는 꽤 괜찮은 모니터 같습니다. 모니터로 쓸 사람에게 72% 색재현성은 단점이 아니라 장점이라고 생각합니다. (가까이서 봐야하니…) 가격도 싼 편이고…

하지만, 거치대-일체형 디자인은 호불호가 좀 있을 거 같아요. 전 좋습니다만, 이를 지적하는 분들이 많더군요.

그래도, 기본 성능이 좋으니 충분히 베스트-바이-아이템이라고 생각합니다.

전 만족합니다.

Written by soyul's papa

5월 30, 2010 at 2:11 오후

Computing에 게시됨

VMWARE 에 Mac OS X 설치하기

leave a comment »

Written by soyul's papa

5월 7, 2010 at 1:45 오후

Computing에 게시됨

파스칼 네트워크 라이브러리 – Synapse

leave a comment »

파스칼용 Blocking Socket 라이브러리.

인디와는 달리 가볍고 작은 네트워크 클래스 집합체. (동기식 소켓을 지원, 비동기는 일부만 지원)

라자루스도 무리없이 지원하기 때문에 사용해볼 예정입니다.

Written by soyul's papa

3월 22, 2010 at 5:05 오후

Computing에 게시됨

Zoundry Raven 테스트

leave a comment »

원격 블로깅 테스트…

이미지만 원활하게 링크되면 디폴트로 사용예정

이건 ??

  • First
  • Second
    • s1
    • s2
  • Third

인용구

나는 삶에 필요한 최소한 것을 제외하고 모두 버리겠습니다.

End.

Written by soyul's papa

3월 17, 2010 at 2:22 오후

Computing에 게시됨

Write Once, Compile Anywhere & Portable Works

leave a comment »

Write Once, Compile Anywhere 가 가능한 툴들

이제 OS 나, 컴파일러 마다 발생하는 미묘한 차이점으로 고생 좀 덜 할라나요 ?

 

위에 리스팅한 툴들은 모두 Portable Works 가 가능합니다.

USB 에 넣고 다니면서 아무 컴퓨터에서나 했던 작업을 이어서 할 수 있어요. RapidSVN Portable Edition 을 이용하면 서브버전을 이용하는 것도 가능합니다)

최근 업데이트는 라자루스가 특히 활발한데, 무려 아이폰-앱 개발까지 지원합니다. 기존 델파이가 보여준 파스칼과 GUI 개발 생산성을 생각하면 라자루스도 개발툴의 한 축으로 자리잡을 듯 하네요.

Written by soyul's papa

3월 16, 2010 at 10:06 오전

Computing에 게시됨